2018.09.24 19:03
추석 명절 부모님 성묘차 태백에 다녀왔다. 18년전  아버님 돌아가시고 작년에 어머니 돌아가셔서  태백 납골당에 모셨다.
 
안계신 부모님때문인지 태백을 찾는게 뜸해졌지만 태백은 내겐 늘 그리움이고 정겨운 고향이다.

태백

태백은 언제라도 반가운 고향이지
옛추억 사랑되어 정겨움 품어주지
떠나신 부모님만 그리움 남겨두네

' > 삶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운 태백  (0) 2018.09.24
2016 사암교회 장년부 수련회  (0) 2016.08.11
함께 평화  (4) 2014.08.04
8분에 내가 뚝딱!!  (2) 2011.07.25
매년 아름다운 그리움으로 다시만나는 행복한 만남... 계산동  (0) 2011.05.12
Posted by 함께평화